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스템 ‘중국 장쑤성 에 생산거점 마련했다’

기사승인 2019.08.21  13:15:52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8월 15일 공장 개소식 갖고 생산 시작 … 디지털제품 현지 생산으로 선두입지 굳건

오스템임플란트(대표 엄태관)는 지난 15일 중국 장쑤성 염성(옌청)에서 공장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제품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로써 오스템은 중국에 생산거점을 확보함과 동시에 디지털덴티스트리 분야에서 중국 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를 구축하게 되었다.

오스템은 2006년 중국 법인설립을 시작으로, 영업망 확대와 임상교육을 이어왔다. 현재는 점유율 36%를 기록하며 중국 임플란트 시장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염성 공장 가동을 통해 환자 맞춤형 디지털제품을 직접 생산하여 공급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됐으며, 중국 치과계의 디지털화를 앞당길 수 있는 환경도 조성하게 되었다.

염성 공장에서 생산될 품목은 임플란트 서지컬가이드 제품인 ‘원가이드’, 환자 맞춤형 지대주인 ‘원핏’, 투명교정장치 등 오스템의 치과 디지털 제품군이다.

한편 15일 개소식 자리엔 중국 현지 기공학교 관리자와 치과 유관단체책임자 등 염성시 외빈들이 참석해 염성 공장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오스템에선 중국, 홍콩 법인장을 비롯한 마케팅 관계자, 국내 생산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염성공장 운영을 맡은 박재완 제조법인장은 “염성 공장은 최고 품질의 치과 디지털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560평 부지에 생산설비와 인력을 구축하였으며, 이곳에서 생산되는 임플란트 서지컬가이드가 중국 전역으로 배송되어 중국 치과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그는 “조만간 맞춤 지대주, 투명교정장치 등으로 생산 품목이 확대될 예정”이라고 언급한 뒤 “중국 치과의사들이 디지털을 활용한 고품질 진료를 할 수 있도록 리딩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편집국 .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