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희대치과병원, ‘디지털 양악수술 교정클리닉’ 개설

기사승인 2019.09.20  10:32:24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교정과-구강악안면외과 협진으로 효율성 높여 … ‘디지털 정밀 진단’ 통해 종합적 검진 진행

경희대치과병원(병원장 황의환)은 ‘디지털 양악수술 교정클리닉’을 개설한다고 밝혔다. 양악수술 클리닉은 교정과와 구강악안면외과 협진으로 운영된다.

이 클리닉서는 ‘디지털 정밀 진단’을 통해 환자의 종합검진 결과를 제시할 예정이다. 정밀진단은 일반적인 정적검사(치아배열, 골격패턴 등) 뿐만 아니라, 동적검사(저작운동 패턴, 교합력, 턱관절운동, 호흡 및 수면패턴 검사 등)도 포함하여 더욱 정밀하게 검사하는 프로세스다.

이후 클리닉은 검진결과를 바탕으로 교정과와 구강악안면외과 협진팀을 구성하여 맞춤형 치료계획을 수립하고 결과를 예측하게 된다. 양악수술이 반드시 필요한지 고민하는 환자에게 디지털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일반교정치료와 수술교정치료 등 최상의 치료법을 결정한다.

또한 교정과와 구강악안면외과 의료진이 동시에 상담을 진행하여 수술의 필요성과 전문성, 안정성 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이에 대해 교정과 김수정 교수는 “주걱턱, 무턱, 비대칭 등 안모 변형 환자의 치아는 쓰러지고 틀어져 있는 경우가 많아, 수술 전 일정기간 교정치료가 필요하다”며 “최근에는 디지털 기술과 수술방법, 교정술식 발전으로 수술 전 교정치료 기간의 최소화 등의 방법이 적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구강악안면외과 최병준 교수(좌)와 교정과 김수정 교수(우) 협진 모습>

구강악안면외과 최병준 교수도 “양악수술은 비용이 크고 위험부담이 높다는 인식이 강해, 쉽게 수술을 결정하기 쉽지 않다”고 전제했으나 “클리닉 개설로 정확하고 안전한 시스템이 구축되어, 환자마다 철저한 맞춤식 관리로 수술이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양권 기자 gideon300@dentalfocus.co.kr

<저작권자 © 덴탈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